채널 본문

홈 종합 정보

대표 영상

플레이어 디폴트 썸네일
댓글수 :1 댓글 보기 "전기료 부담시킨 것" 택배 기사에 통행료 걷는 아파트 재생수 : 6,125 업로드 날짜 : 자세히
관련 태그 :

51개 동, 약 4천 대세가 사는 대전의 한 아파트. 택배기사가 1층 출입문에 카드키를 대고 통과합니다. 이 아파트를 맡은 택배기사들은 처음 카드를 받을 때 보증금 5만 원을 내고 별도로 매달 1만 원씩 사용료를 냅니다. 8년 전 방범 출입문을 설치하면서 시작된 일입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이 키를 받는 택배기사들에게 서약서도 쓰게 했습니다. 카드를 분실하면 관리소에서 발급한 전체 카드키 150매의 교체비용을 변상해야 한다는 조항도 있습니다. 그러나 배달 한 건에 500원 정도를 받는 택배기사들에게 한 달에 1만 원은 적지 않은 부담입니다. 관리사무소는 입주자 대표회의가 결정한 일로 월 1만 원의 사용료는 공동전기료를 내는 데 쓴다고 말합니다. 택배기사들이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하는 만큼 전기료를 부담시킨 거라고 설명합니다. 이 아파트 담당 택배기사들은 매달 물건 20개 정도는 무료로 배달을 해주는 셈입니다.

댓글
댓글 작성 폼 댓글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