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본문

홈 종합 정보

대표 영상

플레이어 디폴트 썸네일
댓글수 :0 댓글 보기 한낮의 보복운전...'앞차가 느리게 가서?' 재생수 : 43,016 업로드 날짜 : 자세히
관련 태그 :

앞차가 느리게 운행한다는 이유로 상대 운전자를 때리고 차량을 들이받은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 (28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사람을 때리고 고의로 다른 차량을 파손한 뒤 달아난 혐의(특수재물손괴, 폭행 등)로 김 모(33)씨를 붙잡았습니다. 김 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 반경 서울 수유역 인근 왕복 6차선 도로 위에서 앞서가던 SUV가 느리게 운전한다는 이유로 앞을 막아섰습니다. 이어 시비가 붙자 주먹을 휘두르며 행패를 부리다 자신의 차량을 몰고 SUV를 수차례 들이받기까지 했습니다. 이후 도주한 김 씨는 경찰 순찰차 등 총 5대의 차량과 잇따라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사건이 있고 8시간 뒤 김 씨는 스스로 '사고 접수를 하고 싶다'며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걸어와 결국 붙잡혔습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앞차가 더디게 운전해서 시비가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주변의 폐쇄회로(CC)TV 및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하고 피해자들을 조사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댓글
댓글 작성 폼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