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본문

홈 종합 정보

댓글수 :0 댓글 보기 대장장이가 만든 동물농장 ‘단조기법의 미학’ 재생수 : 14,456 업로드 날짜 : 자세히
관련 태그 :

혼비백산한 제작진을 데리고 안으로 들어간 아저씨. 그 곳엔 커다란 모루와 화덕이 놓여있었는데. 이제야 드러난 주인공의 정체는 바로 '대장장이' 정병희(54세)씨. 그런데 대장간 한편을 가득 채우고 있는 '작품'들이 있었으니, 모두 주인공이 직접 만든 동물 친구들이다. 쇠를 달군 뒤 망치로 때리는 '단조'기법으로 만든 동물 작품들인데, 지난 4년간 만든 동물이 무려 180여개에 이른다고.

댓글
댓글 작성 폼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