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본문

홈 종합 정보

댓글수 :0 댓글 보기 악당으로 기억되는 골키퍼 "슈마허" 재생수 : 144 업로드 날짜 : 자세히
관련 태그 :

프랑스와 서독이 맞붙은 1982년 월드컵 준결승전은 축구 역사상 가장 난폭한 태클로 인해 악명 높은 경기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동점로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던 후반전, 프랑스의 바티스통과 골대 사이에는 서독 골키퍼 슈마허가 있었습니다. 슈마허는 공과 상관없이 바티스통을 향해 달려들었고, 그 충격으로 바티스통은 척추뼈가 골절 되고 치아가 부러졌습니다.

댓글
댓글 작성 폼 댓글 : 0